비아그라 퀵배송

"공 없이 발길질" 이강인, 추가 징계 가능성...구구정처방전없이구입'최대 한 달 출전 금지' (움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알리스
작성일

본문

566cf6f36e9f49412d809d158e10df60_1592791978_3296.jpg 

이강인은 19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구구정처방전없이구입 위치한 에스타디오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9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 발렌시아전에서 교체 출전했지만 퇴장 당했다.




이강인은 후반 44분 레알의 수비수 라모스에 대한 폭력성 플레이로 레드 카드를 받으면서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이강인의 발은 공은 터치하지 못한 채 라모스의 다리로 향했고, 세 번째 왼발 킥 동작에 라모스가 넘어지면서 문제가 됐다. 심판은 이강인의 플레이가 폭력성이 있다고 보고 곧바로 퇴장을 명령했다. 이강인은 억울하다는 제스처를 보였지만 결과를 바꿀 순 없었다. 


이번 퇴장으로 이강인은 추가 징계까지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스페인 '마르카'는 19일(한국시간) "이강인의 징계는 한 경기로 끝나지 않을 거 같다. 공 소유권이 없는 상황에서 상대에 대한 발길질 때문이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전 퇴장 상황에서는 공을 향한 플레이로 간주돼 1경기 출전 금지만 주어졌지만 이번에는 다르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강인은 추가 징계로 인해 최대 한 달까지 출전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라리가 규정 123조 '경기 중 폭력' 항목은 "플레이에 폭력적인 방식이 들어가거 다이렉트 레드 카드를 경우, 상대의 부상이 없어도 1경기에서 3경기 혹은 한달까지 출전 금지를 부여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베스트


+ 최근글


+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